캐롤라이나 비료 공장이 타면서 폭발 공포

캐롤라이나 노스캐롤라이나주 비료 공장에서 통제되지 않은 화재가 계속 발생했습니다.

캐롤라이나 비료 공장

TOM FOREMAN Jr. 및 BEN FINLEY AP 통신
2022년 2월 3일 07:27
• 4분 읽기

1시 40분
노스캐롤라이나의 비료 공장에서 하루 이상 화재가 발생해 캐롤라이나 대피령이 내려졌다.

당국은 비료 공장 부지에 있는 600톤의 질산 암모늄이 화재를 일으킬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습니다.자세히 보기
AP통신
WINSTON-SALEM, N.C. — 수요일 노스캐롤라이나의 비료 공장에서 통제할 수 없는 화재가 계속 발생하여 큰 폭발이 발생할 수 있어
소방관과 수천 명의 대피한 주민들이 최소 1마일(1.6km) 떨어진 곳에 있어야 했습니다.

소방당국은 언제 불이 꺼질지 예측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리고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실제로 대피 요청에 응했는지 알지 못했습니다.
Winston-Salem 시장인 Allen Joines는 시가 이 지역을 떠나라는 요청을 “권장 조치”라고 부르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Winston-Salem 소방서장 Trey Mayo는 오후 기자 회견에서 “사실은 이 사건이 시작될 때 미국 역사상 최악의 폭발 중 하나가 되기에
충분한 질산 암모늄이 있었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노스캐롤라이나 주지사 Roy Cooper도 참석했습니다.

Mayo는 “우리의 대피 능력은 제한적입니다. 그래서 사람들에게 자발적으로 대피할 것을 요청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화재는 인구 25만 명의 도시 북쪽에 있는 Winston Weaver Company 비료 공장에서 발생했습니다. 화염은 월요일 밤에 시작되어 밝은
주황색 불꽃과 짙은 연기 기둥을 하늘로 쏘아 올렸습니다.

불은 순식간에 건물 전체를 태우고 무너졌습니다. 최소 90명의 소방관이 월요일 약 90분 동안 화재를 진압했습니다. 그러나 폭발의 위험
때문에 후퇴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부상자는 보고되지 않았다.

이후 드론과 헬리콥터가 화재를 감시하고 소방대원들이 대기하고 있다. Mayo는 주 경찰 헬리콥터가 수요일 오후 현장을 비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캐롤라이나 비료 공장

관리들은 처음에 상황이 36시간, 어쩌면 이틀 안에 끝날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Mayo는 “너무 많은 제품이 너무 많다”며 예측을
포기했습니다.

약 500톤(454미터톤)의 가연성 질산암모늄이 공장에 보관되었으며 거의 ​​100톤(91미터톤)의 비료 성분이 인접한 철도 차량에 있었습니다.
윈스턴세일럼 소방당국은 2013년 텍사스 비료공장 폭발로 15명이 사망한 치명적인 폭발에 존재했던 화학물질보다 더 많은 양이라고 말했다.

“질산암모늄은 예측할 수 없는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 일종의 수수께끼입니다.”라고 Mayo가 말했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역사 때문에
합당한 존중을 하고 있습니다.”

대피한 지역에는 2,500채의 집에 6,500명이 포함되어 있다고 관리들이 말했다. 대부분이 대피구역 바로 밖에 있는 웨이크포레스트 대학교는
수업을 취소하고 기숙사 학생들에게 창문을 닫고 실내에 머물 것을 촉구했다.

당국은 도시의 연기와 나쁜 공기질에 대해 경고했습니다. 지역 국가 태스크포스(TF)의 위험 물질 전문가인 매튜 스미스(Matthew Smith)는
화재로 인해 방출된 가스가 근본적인 폐 상태를 제외하고 심각한 피해를 일으킬 수 있는 것보다 더 자극적이라고 말했습니다.

사무실이 대피 구역 바로 바깥에 있는 치과의사인 Dr. Eric Sadler는 직원들이 공장에 대한 두려움과 폭발 가능성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출근하는 것에 대해 유의를 표했다고 말했습니다.

Sadler는 수요일에 “그들 중 몇몇은 그것 때문에 오늘 들어오는 것을 꺼렸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나는 팔을 비틀지 않았습니다.
나는 그들에게 그것이 그들의 선택이라고 말했고 그들이 오기를 원하지 않는지 이해했습니다.”

Sadler는 자신의 가장 큰 관심사는 반경 1마일 안에 사는 사람들이라고 말했습니다.

카지노사이트 제작

그는 “나는 그들의 집이나 이 폭발이 실제로 일어나면 돌아갈 집이 있는 사람들이 걱정된다”고 말했다. “그것은 6,000명의 노숙자와
실향민이 될 것이기 때문에 저에게 큰 걱정거리입니다.”

이 화재로 노스캐롤라이나, 오하이오, 유타, 버지니아에 라디오 방송국을 소유한 기독교 방송사인 트루스 네트워크(Truth Network)의
본사도 대피해야 했다. 또한 미국 전역의 라디오 프로그램을 신디케이트합니다.

더 많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