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운 코스 세팅’ 최경주, “후배들 발전하는 계기되길”



‘한국 남자 골프의 간판’이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코리안 브라더스의 맏형’으로 불리는 최경주(51·SK텔레콤)가 1년 만에 고국을 찾았다. 선수가 아닌 대회 공동집행위원…
기사 더보기


스포츠 해외축구중계 관련 글 보기 ◀ Clcik


추천 기사 글